채권대출

채권대출

채권대출

채권대출
30대 초반 정도나 되려나 살이 투실투실 찐 남자였다.
내가 상황 파악이 안 되어 멍하게 서 있자 흑사가 옆에서 부연설명을 해줬다.
“마리아네의 신랑 후보자였기도 하고 직계는 아니지만 왕족이기도 합니다.
폐하.””음. 그러니까 하노버공의 마지막 포석이라는 것이군?””예.” 베몬드 백작은 쇠창살문 안 쪽에서 나를 바라보며 크게 소리쳤다.
“카린스 인이 어디 감히 부마가 되어 이 곳에 오느냐! 이 곳은 성스러운 키리니아의 땅이다.
어서 물러들 가라! 황실 경호 군단은 누굴


지킬 것이냐!!!” 난 팔짱을 꼈다.
빌헬름의 얼굴이 더욱더 붉어지고 있었다.
“백작에게 궁을 점령해도 된다는 명을 누가 내렸소! 황실 경호 군단 소속 기사들은 어디에 있는 것이오!!!””그들은 지금 후위에 있소. 장군. 그들도 내 영을 따를 것이오! 당장 물러들 가오! 화살이 불충한 당신들의 가슴에 구멍을 뚫을 것이오. 카린스의 공작! 어서 이 땅에채권대출
서 꺼져라!””불충?!! 이 분은 우리의 부마 시오! 건방진 말을 어서 사과하시오!” 뭐라 말하기도 전에 이름이 가물가물한 키리니아 기사가 하나 앞으로 나서며 외쳐댔다.
나를 포함한 카린스의 기사들은 순간 어색했다.
“……. 흑사.””예. 폐하.””나 있잖아. 진짜 소박한 놈이야. 그냥 밥 맛있는 거 먹고 돈 좀 벌고 이쁜 마누라 하나만 있으면 돼. 그런데 왜 이렇게 피곤해야하지?””이쁜 마누라가 하나가 아니라 둘이고 앞으로 더 늘어나실 지도 모르잖아요. 폐하.””…….” 빌헬름이 고함을 외쳐대며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번지고 있었다.

울산일수
대전일수
군인대출
대전일수대출
원주일수
급전필요
경기일수

난 손을 휘휘 내저으며 그를 불렀다.
“장군. 이리 와 보게.””예. 전하.””저 안에 병력이 얼마나 있어?” 부들부들 떨리는 손으로 장검을 뽑아들고 큰 소리로 욕을 하던 빌헬름은 급히 달려왔다.
채권대출
난 마차에 몸을 기대고 물어봤다.
“남기고 간 병력은 일개 기사대입니다.
“”한 백 명?””예.””지금 저기 베몬드인지 아몬드인지 하는 녀석의 직속 병력은?””잘 모르겠사옵니다만…….””흑사!” 다시 보고를 받은 듯 흑사는 또 한 번 고개를 조아리며 말을 해줬다.
“약 삼백이라 하옵니다.
“”그래서 외성에서 부터 우리를 막지 못한 것이군. 저런 어설픈 궁 안에서 어떻게 우릴 막겠다는 건가.” 난 보고를 듣고 난 후 마차에서 몸을 일으켰다.
보겔 쪽으로 손을 내밀었다.
채권대출
“활을 주게.””예. 폐하.””무슨 생각이시옵니까? 폐하.””이건 배짱 싸움이야.” 영국식 장국을 들고 왔다.
비정상적인 힘을 가지고 있기에 이 정도야 가볍게 다룰 수 있었다.

채권대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